이번에 팝아티스트 낸시랭에 대한 얘기가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갑자기 갑작스런 결혼발표때문인데요.

상대는 위한 컬렉션 회장인 왕진진이라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이들은 식은 나중에 미루고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고 했습니다.

여기까지는 별로 이상할거 없이 평범했는데.......


갑자기 디스패치에서 왕진진의 대한 실체라는 기사를 폭로하면서

갑자기 이슈거리로 떠오르게 됐습니다.

그 이슈에 대한 내용은 다름아닌 故장자연씨 사건이 있고나서 발표된

장자연씨의 미공개 편지를 위조한 당사자가 이 왕진진이라는 것입니다.




故 장자연씨에 대한 사건을 요약하자면

장자연씨는 한때 꽃보다 남자라는 드라마에 나오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신인배우였습니다.

그런 그녀가 2009년 갑작스레 자살을 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때 장자연씨가 남겼던 문건 내용이 공개되면서 큰 파장이 일었는데

문건의 내용은... 룸살롱 술접대와 같은 성상납까지 강요받았으며,

방에 갇혀서 폭행을 당했던 내용까지 있던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때 유족과 경찰은 악플과 우울증으로 수사를 단정지으려고 할때,

이 문건이 공개되면서 다시 재수사에 들어갔었죠.

이 사건으로 인해 해당 관련자들이 몇명 잡혀들어갔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연관되어있다는 미궁만 남은채 끝이 났습니다.


이렇게 사건지 끝난지 약 2년이 지난 2011년에 장자연이 직접 쓴 편지라며 보도가 났습니다.

약 50통정도(230여장)의 편지가 발견이 되었다는데

이 편지가 바로 왕진진이 날조한 편지였다는 거죠...


그때당시 왕진진은 교도소에 복역중이였고,

과대망상 증상을 보이는 전과10범의 특수강도강간범이였다는점 입니다.

교도소에서는 적응장애, 우울증 등을 겪고 치료받았으며,

교도관등을 폭행한적도 있는 문제가 많은 사람이었다고 되어있네요.




본인 말로는 10대때부터 장자연씨와 친분이 있어서 만났다라고 하는데...

정작 중요한 질문은 두루뭉실하게 넘어간다고만 하네요.

여기에 한번 더 답답한게 있는데... 정작 낸시랭은

왕진진에 대한 모든것을 알고 있으며, 사랑한다고는 식의 앵무새같은 답변으로 얼버무린다고 하네요...


강도와 상해, 성폭행 전과도 가지고 있으면서,

현재 도자기를 이용한 사기죄로 재판중이라고 하는 왕진진...

낸시랭 이전에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다고 밝혀졌지만

비즈니스관계였다면서 또 두루뭉실하게 넘어가는 의혹들...

전자발찌 의혹도 있는데 이건 확실한게 아니라서 그냥 의문으로만 남아있네요.


개인적인생각으로는 그냥 좀 속시원한 내용이 밝혀졌으면 하는 바램일뿐입니다.

왜 자꾸 의혹만 있고 저울질을 해대는지 모르겠네요.

마치 다른 뭔가를 감추려는 이슈꺼리를 만들고 사라지려는것처럼...



이번 7월달에 있었던 일이라고 합니다.

강원도에 있는 어느 부대에서 훈련 마친뒤에 복귀를 했는데

작전지역에  예비군 4명을 남겨두고 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했습니다.


당시 소총까지 휴대를 하고 있던 예비군 4명은 졸지에 미아가 되어

부대까지 약 한시간가량을 걸어서 돌아갔다고 합니다.

때는 한밤중이였고.. 이들은 훈련때문에 휴대폰도 반납한 상태여서

인근 주민들에서 휴대폰을 빌려서 부대에 전화해서 찾아갔다고 합니다.


이들중 3명은 훈련거부의사를 밝히며 조기퇴소를 요구했고,

대대장은 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그리고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조기퇴소한 사람들이 3일짜리 훈련중 이틀만 받고 귀가를 했기때문에

훈련불참자로 처리가 되어 다시 훈련통지서가 날라왔습니다.


이로인해 이들은 군부대에 항의를 했고

해당 간부들은 그 항의로 인해 자신들의 실수가 드러날까봐

사비를 모아서 예비군들에게 각각 60만원씩 건내며 입막음까지 시도...

우리끼리 헤프닝으로 좋게 좋게 정리를 하자는 식으로........


제가볼땐 좋게 끝날일은 아닌거같네요.

만약 이게 실전이였다면 정말 큰일났었을 일이기도 하고,

실수를 했어도 처리를 잘했으면 됐을일을 입막음까지 시도를 했으니...

이러다가 당나라 군대 아니냐는 소리듣는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얼마전에 컴퓨터를 좋은사양으로 새로 바꾸면서

간간히 들어만 봤던 패스 오브 엑자일이라는 게임을 플레이해봤습니다.

한국에는 서버가 없고 한국어도 지원하지 않아서

영어로 플레이 해야하는 번거로움에도 불구하고

디아블로를 모티브로 한 완성도 높은게임이라고 소문이 자자해서

저도 거기에 한번 동참을 해보았습니다.

참고로 무료입니다. 캐쉬템도 팔지만 영어가 부족해서 뭔소린지 못알아듣겠어요.




스탠다드, 어비스, 하드코어 어비스

디아로 따지면 어비스는 레더가 되겠군요!!!ㅎㅎㅎ




직업은 총 여섯개가 있습니다.

팔라딘, 섀도우, 마라우더???, 레인져, 듀얼리스트, 윗치

저는 윗치를 선택해서 플레이 해봤어요.




짧은 영어실력으로 힘들게 키우고 있는

초라한 거적떼기를 입고 있는 제 윗치입니다 ㅋㅋㅋㅋ




플레이 하는도중에도 몇장찍어봤는데

게임설명은 도저히 뭔말인지 몰라서 못하겠네요. ㅋㅋㅋㅋ

일단 그냥 무식하게 뇌피셜로 진행중입니다.

게임성은 상당히 좋은거 같아 보였어요.

제가 해킹 당했던 디아3보다 훨씬 더 높은 몰입감이 있었어요.

그리고 인터페이스가 디아블로랑 비슷한거 같아서 대강 때려맞추긴 하네요.

나중에 감좀 잡히면 그땐 공략도 한번 올려볼게요!!

'게임리뷰&공략 > PC게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아블로를 뒤 이을 패스 오브 엑사일  (0) 2017.12.2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